• 홈
  • 도서
  • 어린이 교양

이토록 순수한 마음 동시, 동시 따라 쓰기

  • 저자 박혜선
  • 등록 2024.04.05
  • 구성 본책
  • 가격 정가 14,000원 12,600원 10%
  • ISBN 9788927747994
  • 서지 180쪽 | 185X230mm
  • 레벨 없음
  • 수량 countm countp
책소개


하루에 한 편씩 연필로 꾹꾹 동시를 따라 쓰면서 나의 마음을 들여다보아요. 

고마움, 미안함, 설렘, 속상함 등 교과서 시인의 마음 동시 40편 수록

『똑.똑. 마음입니다』의 박혜선 시인이 고르고 고른 따듯하고 순수한 동시 꾸러미


천천히 동시를 읽어 보세요. 흔히 지나치는 마음들이 소중해져요. 

그다음 찬찬히 시인의 마음으로 동시를 따라 써 보세요. 

내 마음속의 문이 활짝 열리며 

마법처럼 진짜 나의 마음과 만나는 순간을 경험하게 될 거예요. 


동시는 짧은 글이지만 그 안에는 어린이들의 솔직한 마음들이 있는 그대로 담겨 있어요. 신나고 괜히 웃음이 나는 마음, 부끄러워 숨긴 마음, 하기 싫지만 억지로 참고 한 마음까지도요. 그 모든 순수한 마음을 『이토록 순수한 마음 동시, 동시 따라 쓰기』에 담았어요. 천천히 동시를 읽어 보세요. “어? 내 마음을 어떻게 알았지.”하고 고개를 끄덕일 거예요. 하루 종일 마음을 울린 그 말들이 마음속에 돌아다닐 거예요. 그럼 이제 동시를 읽고 느낀 마음들을 나누어 볼까요? 시인과 함께 두런두런 마음을 나누다 보면 시인이 되어 보기도 하고, 시인의 마음이 느껴지기도 해요. 또 찬찬히 동시를 따라 쓰다 보면 어느새 따뜻하고 순수한 마음들이 몽글몽글 간질간질 돋아나지요. 


이 책은 고마움, 미안함, 설렘, 속상함 등 어린이들의 순수한 마음들을 가득 담은 동시들을 모아놓았어요. 교과서 시인인 박혜선 시인의 따뜻하고 순수한 동시를 아이들이 읽고 생각과 감정을 교류하는 동시 하브루타 필사집이지요. 더불어 동시를 따라 쓰면서 동시 속에 녹아든 곱고 아름다운 우리말을 익힐 수도 있고, 풍부한 감정과 어휘력을 늘릴 수 있어요.  


출판사 리뷰

어린이들의 마음이 궁금했어요. 무슨 생각을 하고 어떨 때 기쁘고 또 어떨 때 속상한지…. 어린이들의 따뜻하고 순수한 마음들, 솔직한 마음들을 그대로 들여다보고 싶었답니다. 또 그러한 마음들을 시인과 혹은 스스로와 이야기할 수 있다면 얼마나 좋을까 생각해 보았답니다. 이렇게 시인과 함께 동시에서 느낀 마음과 감정들을 나누는 것을 ‘동시 하브루타’라고 합니다. 하브루타란 짝을 이뤄 서로 질문을 주고받으며 공부한 것을 토론하는 유대인의 전통적인 교육 방법입니다. 이 하브루타 방식으로 시를 감상하면 시를 좀 더 깊이 있게 이해하고 생각하는 힘과 창의적 사고력을 향상시킬 수 있습니다. 


이 책은 고마움, 미안함, 설렘, 속상함 등 어린이들의 순수하고 사랑스러운 마음을 담은 동시 하브루타 필사집입니다. 교과서 시인인 박혜선 시인의 따뜻하고 순수한 동시들은 어린이들의 마음을 어루만지고 고개를 끄덕이게 하지요. 또 동시마다 귀엽고 따듯한 그림들은 동시를 한층 더 포근하게 해 주고 머릿속에 오래도록 기억되도록 도와줍니다. 동시 뒤에 있는 시인의 짧은 글은 옆에 앉아 이야기하는 것처럼 동시를 더 가까이 느끼게 해 주고, 더불어 짧은 질문을 통해 비로소 나의 마음을 들여다볼 수 있습니다. 글씨 쓰기가 서툰 친구들을 위해 어린이들이 쓰기 좋은 세종학당 글씨체를 사용하여 또박또박 바른 글씨를 연습할 수 있도록 도와주었고, 큰 글씨를 제시하여 동시 따라 쓰기에 수월하도록 준비하였습니다. 

목차보기

제1부 그날부터 들락날락

우와_14 / 들락날락_18 / 하루_22 / 첫날_26 / 집에 빨리 가는 이유_30 / 

내 이름 앞에_34 / 칭찬_38 / 꿈_42 / 내 몸_46 / 마음이 뻥 뚫리는 나만의 방법_50


제2부 어제 내가 두고 간 물건들

학교 일찍 간 날_56 / 쓸쓸한 놀이터_60 / 폴짝_64 / 다짐_68 / 단짝이라면_72 / 

고민_76 / 봄비 오는 날_80 / 미세먼지 씨_84 / 바람에게_88 / 친하게 지내는 중_92


제3부 사이다를 먹은 것처럼

마지막_98 / 알겠다_102 / 위로_106 / 통통통통_110 / 동생이란_114 / 

귀가 자꾸_118 / 짝꿍_122 / 기합 넣기_126 / 사이다 맛_130 / 이상한 귀_134

 

제4부 달도 가끔 낮이 궁금하겠지

멸치에게_140 / 수건_144 / 낮달_148 / 돌발 퀴즈_152 / 해바라기 식당_156 / 

이끼_160 / 가을_164 / 똥_168 / 멋진 친구_172 / 우분투_176


저자소개
박혜선

미루나무를 좋아하고 지나가는 아이들에게 말 걸기를 좋아하는 시인이다. <한국아동문학상>, <소천아동문학상>, <권태응문학상> 등을 받았으며 초등 중등 교과서에 <아버지의 가방> 등이 수록되었다. 동시집 『개구리 동네 게시판』, 『텔레비전은 무죄』, 『위풍당당 박한별』, 『백수 삼촌을 부탁해요』, 『쓰레기통 잠들다』, 『바람의 사춘기』, 『나는 내가 꽤 마음에 들어』, 『한 글자 동시』, 『두 글자 동시』 등을 통해 독자와 만나고 있다.